Posted
Filed under Q
|| English || 中文 || view 14188 ||

서울시가 한동안 고가도로도 철거하고, 차선도 더러 수정하고, 쓸데없는 버스 중앙 차로 확대와 최근에서 교통 신호 체계까지 바뀌면서 여러 가지로 변화한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.

이런 변화 중 하나는 언제가부터 몇몇 한강 다리에 불쑥 솟아오른 이상하게 생긴 건축물이다. 사실 다리를 건너다 확인해 볼 일도 없고, 항상 밀리는 한강 다리에서 그런 곳을 드나드는 것도 번거로운 일이라 별로 관심이 없었다. 그런데 한두 곳에 있는 것이 아닌 것 같고, 알게 모르게 한강 시야가 가리는 것도 불편할 뿐만 아니라 은근히 차량 흐름에도 방해가 되는 것 같아 도대체 뭐하는 물건이지 찾아보았다.

한강 전망대 카페라고 한다. 한강 전망 쉼터라고도 하고 한강 르네상스 프로젝트의 하나라고 하는데 예전에 지적했던 서울 푸드 페스티벌 만큼이나 이름도 참 ...

한강 대교 전망대 카페

한강 대교 전망대 카페

전망대가 생기기 전 한강 대교(다음 로드뷰)

전망대가 생기기 전 한강 대교(다음 로드뷰)


몇몇 기사를 보니 내가 깊은 고민 없이 생각해도 찾아낼 것 같은 문제를 이미 지적하고 있었다.

"한강 전망 쉼터 '카페 안가면 구경도 못하나': 공공 시설을 임대... 커피 5000원에 화장실도 불편", 문화일보, 2009. 12. 4.
"한강 다리 전망대 '교통 체증 주범'", 한겨레, 2010. 2. 9.
"버스 타고 못 가는 '한강대교 전망대'", 세계일보, 2009. 10. 29.

도시 공학이나 교통 공학을 전공하지 않은 나도 쉽게 예상할 수 있고, 시민으로서 느낄 수 있는 황당함이 바로 이해되는데 담당 정책 당국자도 이를 모를 리 없을 것이라고 생각한다. 그냥 하라니까 했을 것으로 여겨지기는 한다.

하루바삐 이런 흉물은 바로 철거하고, 대도시의 환경, 교통 등 거창한 명제를 떠나 고가도로 철거 등으로 어렵게 되찾은 한강 조망권만이라고 돌려주기 바란다.

오늘 뉴스에는 100원 내고 사용하는 무인 자동 화장실 이야기도 있던데, 정말 답답하다.

"Q" 분류의 다른 글
3월 30일 같은 물건을 팔던 원어데이와 우트, 우트에서 정오에 물건 내리기로 (0)2009/03/30  
다음 중 우선 주차 또는 양보 주차가 필요한 차는? (2)2009/08/17  
오만원인가 오만 원인가 (1)2009/02/28  
왼팔을 창밖으로 내민 채로 운전하면 (3)2010/06/13  
왼팔을 창밖으로 길게 내밀고 운전하면 (8)2008/09/04  
  ◐ 관련 글 ◑   ◐ 100일간 인기 글 ◑
 
Creative Commons License 이 저작물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코리아 저작자 표시-비영리-변경 금지 2.0 대한민국 라이선스에 따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.


RSS 2.0 feed
ATOM 1.0 feed
Tag , , , , , ,
Response
You can track responses via RSS / ATOM feed
RSS 2.0 feed
ATOM 1.0 feed
술푼 tiger

저도 자주 다니던 길입니다.
접근성도 안 좋고..가보고 싶다는 생각도 안 들더군요~
서울시의 하는 일이 참....ㅠㅠ
잘 보고 갑니다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