Posted
Filed under Q
|| English || 中文 || view 5445 ||

이젠 더 이상 할 말이 없다.

질서, 준법, 양심, 염치. 뭐 이런 것도 없다.

소방차는 일상적인 게 아니어서 그렇다고 치고. 급하게 짐을 내려야 하는 사람, 이런저런 배달하는 차, 여기서 가벼운 공놀이나 줄넘기를 하고 싶은 아이들......

참고로 지하 1층은 붐비는 편이지만, 지하 주차장에는 빈 자리가 많다.

주차 금지 구역
주차 금지 구역

권선징악. 이런 것도 따질 수는 없는 세상이니 그저 부러울 뿐이다.

"Q" 분류의 다른 글
[12월 12일 원어데이] 천 원짜리 뽑기 상품으로 시작 73분만에 매진 기록 (0)2008/12/12  
지하철용 1회용 교통 카드, 보증금을 받을 거면 하지 말지 (9)2009/04/21  
한국 축구, FIFA 랭킹 45위에서 50위로 5계단 뛰어 올랐다? 숫자가 큰 게 좋은 것? (0)2008/06/04  
운전 중 전화 통화하는 질질이를 근절하는 방법 (0)2009/04/16  
[퀴즈] 한강 대교에서 커피 마시면서 시속 30km로 드라이브하는 기분은? (2)2009/02/12  
  ◐ 관련 글 ◑   ◐ 100일간 인기 글 ◑
 
Creative Commons License 이 저작물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코리아 저작자 표시-비영리-변경 금지 2.0 대한민국 라이선스에 따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.


RSS 2.0 feed
ATOM 1.0 feed
Tag , ,
Response
You can track responses via RSS / ATOM feed
RSS 2.0 feed
ATOM 1.0 feed